작품명 : Collage City

2019년 ‘Collage City’라는 컵셉은 이전 작업 ‘가벼움의 시대’에서 고민한 결과이다. 내가 마주하며 살아온 도시인들의 집합체인 현대도시의 일상에서 느껴지는 고독, 연약함, 소외 등은 자연스런 관심사다. 나의 작업은 무거운 짐을 가벼운 종이로 내려놓는다. 종이가 가볍다는 것은 보편적인 지식이지만, 종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미술작품의 존재방식도 결코 무겁지 않다. 사각이라는 평면위에 색으로 칠한다는 회화적 행위, 드로잉과 컷팅된 건축적 형태를 붙이는 콜라주행위가 부딪히면서 울리는 시각적 논리가 가벼워지려면 걸쳐야 할 단계다. 그래서 화면에 존재하는 도시의 형상들은 콜라주와 드로잉 행위를 통해 가벼운 종이와의 접촉으로 ‘물질적 무게는 덜어지며 의미는 더해진다’ 라는 의미에서 ‘콜라주 시티’의 타이틀이 생겨나게 되었다.

전시개요

전시 제목 : 《이갑재_Collage City》전
전시 기간 : 2019년 11월 2일(토) ~ 2020년 1월 15일(수)
전시 장소 : 산속등대미술관 제1전시관
전시 분야 : 콜라주 페인팅
관람 시간 : 10:00~19:00
관람 문의 : 063-245-2456 / 070-4457-1301

전시 대표작품명 : Collage City

“이갑재_Collage City展”

이갑재의 콜라주 페인팅 작업 키워드는 가벼움, 단순함, 경쾌함, 객창감으로 집약되는데, 이는 현대인들이 도시에서 마주하고 느끼는 일상의 정서적 고독감과 소외로 인한 상실감을’집’이라는 매개체로 가볍고 재치 있게 환기시키고 있다.

이번 전시는’콜라주 시티’와’동네 한 바퀴’,’가벼움의 시대’를 테마로 한 연작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인간의 무거운 짐을 가벼운 재질의 종이로 내려놓으며 서로 다른 오브제로 다양한 창작의지를 선보인’가벼움의 시대’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로’콜라주 시티’를 구현하고 있다.

이갑재 특유의 작업방식은 상당히 다채롭고 가벼움의 미학을 상기시키며. 마치 어린아이가 장난감을 가지고 유희하듯 창작의 향연을 만끽한다. 풍광 좋은 마당처럼 펼쳐져 있는 밝고 선명한 원색의 사각 평면 위에 도형의 형태를 갖춘 원, 사각, 삼각의 컷팅된 형태가 덧대어지고 그 위에 창문과 창문이 병렬적으로 나타나며, 부조적으로 켜켜이 겹쳐지고 입체적으로 도드라지게 세운 건축적 형상들은 섬세하고 단정한 공간미가 충만하다.
또한 결집의 기초를 다지는 사각 평면 위에 색으로 칠한다는 회화적 행위와 실 드로잉, 컷팅 된 건축적 형태를 붙이는 콜라주 행위가 맞닥뜨려지며 콜라주 페인팅이 더욱 견고하고 구체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래서 화면에 존재하는 도시의 형상들은 콜라주와 드로잉 행위를 통해 가벼운 종이와의 접촉으로‘물질적 무게는 덜어지며 의미는 더해진다’라는 의미에서‘콜라주 시티’의 타이틀이 생겨나게 되었고’무거운 짐을 내려놓기 위해 종이를 사용했다’고 작가는 이야기하고 있다.

메뉴